TOP
스킵 네비게이션
현재 위치
home > 국내상품 > ROCK > SOPHY&PHILOS(소피&필로스) - 憧憬少女 MEET 東京少年[동경소녀, 동경소년을 만나다]: A SEASON IN JAPAN
SOPHY&PHILOS(소피&필로스) - 憧憬少女 MEET 東京少年[동경소녀, 동경소년을 만나다]: A SEASON IN JAPAN

SOPHY&PHILOS(소피&필로스) - 憧憬少女 MEET 東京少年[동경소녀, 동경소년을 만나다]: A SEASON IN JAPAN

소비자 가격
13,800원
할인가격
4,200원
상품코드
8809280164646
발매일
2011-10-25
미디어
CD
배송방법
CJ 대한통운
배송비
2,500원 (5만원이상 무료)
적립금
84원 (구매액의 2%)
수량

총 상품 금액

0

This product has been sold out.

상품상세정보

detail prdoduct - 상품상세설명

01 TOY WALTZ (INTRO)

02 THE CELL OF LIGHT (빛의 세포)

03 MOONLIGHT (달빛에 넌)

04 THE FIELD OF AUVERS (오베르의 들판)

05 東京劉愛 (동경유애)

06 BLUE SCAT 

07 GROTESQUE WALTZ

08 東京劉愛 (ELECTRIC GUITAR VER)



국내 유일, 인디음악 전문 기자의 음악여행 프로젝트 1 _ 동경편
일본 현지 뮤지션들과 한달 만에 완성한 놀라운 미니앨범
모던팝, 왈츠, 발라드, 록, 포크, 세미클래식, improvisation (즉흥연주) 까지
10년차 음악기자의 내공이 느껴지는 다양한 음악적 스펙트럼
작사, 작곡, 편곡, 연주, 프로듀싱까지 All around play
직접 설립한 indiestory 레이블에서 앨범 발매!
어느새 매끈함이 트렌드가 되버린 인디 씬에 던지는 ‘김기자’의 거친 출사표
전 세계 뮤지션들과 교류할 음악여행 프로젝트의 첫 스타트, 동경편!

축! 생각보다 잘 만들었네, 근데 곡 직접 다 쓴 거야? ? 평론가 P
김기자의 용기에 힘찬 박수를 보내며, 건성 건성하는 인디밴드들에게 한방 먹여주시길! ? 뮤지션 A
2번 트랙 듣고 아이돌인줄 알았어요. 개인적으론 뽕필작렬 ‘동경유애’가 젤 좋네요! ? 드러머 G
깜짝 놀랬어요. 그 동안의 시간들은 이 음악을 위한 것이었나요? 그냥 넋 놓고 듣고 있어요. ? 싱어송라이터 L
드디어 뮤지션으로 변신하셨군요. 제 앨범보다 사운드가 나은데요?! 전 ‘Blue Scat’에 한표! ? 보컬 A
남편이랑 같이 ‘동경유애’ 계속 흥얼거리게 되네요. ‘토이 왈츠’도 곡이 참 예뻐서 자꾸 멜로디가 맴돌아요! ? 후배 K
모던 팝에서 아방가르드까지 음악 좋은데요. 이젠 뮤지션으로서 행보를 시작하시는군요. ? 기타리스트 J
‘동경유애’를 수십 번은 들었다. 들으면 자꾸 눈물이 나는데도 계속 듣게 된다. 싸이배경음악으로 찜! ? 친구 M
색깔이 확실하고 독창적인 사운드의 ‘Blue Scat’과 ‘Grotesque Waltz’가 더 매력 있네요. ? 프로듀서 J

홍대앞을 중심으로 하는 인디음악 씬에서 본명보다도 ‘김기자’로 널리 알려진 그녀. 2002년부터 한결같이 인디씬을 조명해 온 국내 유일의 인디음악전문 기자로 ‘인디계의 대모’로도 통한다. 인디씬의 암흑기로 일컬어지는2000년대 이후 장기하와 얼굴들, 요조, 10센치 등 일부 뮤지션들은 유명세를 타게 됐지만 여전히 좋은 음악을 함에도 알려지지 않은 수많은 뮤지션들이 인디씬에 있다. 그들의 든든한 조력자로서 그녀는 인디음악웹진 ‘인디 속 밴드 이야기’(http://www.indiestory.co.kr)를 통해 인디음악을 알려옴과 동시에 기획자로도 활동해 왔다.

일본 현지 뮤지션들과 한달 만에 완성한 놀라운 미니앨범
기획자겸 기자생활 만 10년, 다사다난했던2011년 6월의 어느 날 그녀는 갑작스레 모든 일을 정리하고 홀연히 일본으로 사라졌다. 그로부터 3개월 뒤. 한 장의 앨범을 들고 나타난 그녀는 ‘Sophy& Philos‘ 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돌아왔다. 음악과는 뗄래야 뗄 수 없는 인연이었던지 모든 것을 정리하고 여행을 간 동경에서 마져(?) 일본 현지 뮤지션들을 만나 얼떨결에 공연을 하게 되었고, 급기야 한달 만에 앨범까지 만들게 된 드라마틱한 이야기였다.
총 8곡이 빼곡히 들어있는 앨범은 제목부터 깜찍하다. ‘동경소녀, 동경소년을 만나다.’ 맑지만 왠지 우울해 보이는 자켓 사진은 왠지 그녀가 머물렀던 동경 어딘가 일 것 같다. 모던팝, 왈츠, 발라드, 록, 포크, 세미클래식, improvisation(즉흥연주)까지 음반은 다양한 음악적 스타일을 담고 있다.

모던팝, 왈츠, 발라드, 록, 포크, 세미클래식, improvisation (즉흥연주) 까지
10년차 음악기자의 내공이 느껴지는 다양한 음악적 스펙트럼

먼저 장난감들이 깨어나 춤을 출 것 같은 예쁜 피아노 소품 ‘Toy Waltz’로 인트로가 시작된다. 걸그룹을 연상시킬만큼 상큼한 모던팝 ‘빛의 세포’와 상징적인 가사와 함께 한편의 그림을 연상시키는 ‘달빛에 넌’은 동화적인 감성의 전반부를 보여준다. 드넓은 들판에서 생을 돌아 보는 듯한 ‘오베르의 들판’과 타이틀 곡인 애잔한 발라드 ‘동경유애’는 좀 더 서정적인 호흡으로 앨범의 중반부를 이끈다. 대부분의 곡들이 한 번 들으면 자꾸만 생각나는 멜로디 라인을 갖고 있어 앞으로 그녀의 송라이팅에 한층 기대감을 갖게 한다.

앨범에서 가장 의외의 트랙인 ‘Blue Scat’은 동일 인물의 음악인지 의심스러울 만큼 음악과 보컬 스타일이 상이하다. 재즈의 스캣을 록의 사운드와 improvisation(즉흥 연주)의 어법으로 풀어낸 이 곡은 에스닉과 주술을 가미한 독특한 스타일로 그녀의 자유로운 음악적 상상력을 한껏 느낄 수 있다. 범상치 않은 인트로로 시작되는 ‘Grotesque Waltz’ 또한 희귀한 스타일로 제목처럼 그로테스컬함이 극대화 되었다 와해되어 가는 구성이 소름 돋는 피아노 트리오 연주곡이다. 앨범의 후반부는 그녀만의 색깔이 강렬하게 표출된 곡들로 구성되어 깊은 인상을 주며, 앞으로 그녀의 음악적 행로에 큰 호기심을 갖게 한다.

마지막으로 보너스 트랙인 ‘동경유애’의 일렉기타 버전은 오리지널 보다 좀 더 따뜻한 사운드로 긴 여운을 남기며 앨범을 마무리 한다. ‘동경유애’는 ‘동경에서 사랑을 잊는다’는 의미인데 얼핏 보면 사랑이야기 같지만 사실은 지난 10년간 지켜봐 온 인디씬에 대한 그녀의 고백이 아닌가 싶다. 앨범을 듣고 나면 그녀가 동경에 갈 수 밖에 없었던 속 깊은 사정을 알게 될지도 모르겠다.

작사, 작곡, 편곡, 연주, 프로듀싱까지 All around play
직접 설립한 indiestory 레이블에서 앨범 발매!

작사, 작곡, 편곡, 연주, 프로듀싱까지 All around play로 한달 만에 만들어진 이 앨범은 거의 날 것의 상태 그대로이다. 앨범이 가지고 있는 가능성 때문에라도 조금만 더 다듬어 졌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하지만 10년 간의 담금질 끝에 모든 것을 버리고 해외에서, 그것도 우연히 현지 뮤지션들을 만나 발현된 화학작용의 결과물이라 생각하면 사실 이제부터가 본 게임일 것이다.

어느새 매끈함이 트렌드가 되버린 인디 씬에 던지는 ‘김기자’의 거친 출사표
전 세계 뮤지션들과 교류할 음악여행 프로젝트의 첫 스타트, 동경편!

동경여행을 필두로 그녀는 전 세계 뮤지션들과 교류를 목적으로 음악여행을 계획하고 있다. 프로젝트의 첫 스타트인 동경편 앨범이 그녀가 직접 설립한 indiestory 레이블에서 발매된다. 어느새 매끈함이 트렌드가 되버린 인디 씬에 던지는 ‘김기자’의 거친 출사표가 흥미롭다. 2012년, 뉴욕과 런던으로 음악 여행을 떠날 Sophy가 더욱 성숙한 모습으로 들고 돌아올 앨범은 어떤 음악일지 기대해 봐도 좋을 것 같다. 아, 그때는 잊지 말고 Philos가 누군지도 물어봐야겠다.
글/ tapioca(음악 칼럼니스트)

Sophy& Philos 사이트: http://www.facebook.com/sophyphilos
indiestory music 사이트: http://www.indiestory.co.kr

REVIEW

배송정보

  • - 배송 방법 : CJ대한통운택배
  •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 배송 비용 : 2,500원 (주문금액 5만원 이상 무료)
  • - 배송 기간 : 2일 ~ 3일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결제(입금) 확인후, 발송해 드립니다.
상품 종류에 따라 발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는 점 많은 양해바랍니다.


※ 저희 사이트는 "지관통"이 별도의 상품입니다.

※ 포스터가 제공되는 상품(포스터 아이콘)인 경우, 지관통과 상품을 장바구니 담아 주문하시면, 포스터를 지관통에 담아 발송해드립니다.

포장 사진 (포스터 증정 상품의 경우)

※ 위 사진은 샘플입니다. 상품 구성에 따라 다른 박스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ㄴ포스터는 둥글게 말아서 보내고 있습니다. 다만, 포스터가 너무 커서 접어 보내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 상품 상세페이지에 표시)


포스터의 안전한 배송을 위해서라면, "지관통"을 주문해 주세요.
ㄴ지관통 1개에 최대 포스터 8장이 들어갑니다. 포스터 8장까지는 지관통 1개만 주문하시면 됩니다.


※ 배송 중 포스터의 손상에 대해서 뮤직코리아는 책임 지지 않습니다

상품결제정보

뮤직코리아는 (주)케이지이니시스(KG Inicis)를 결제대행사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ㄴ카드결제, 실시간계좌이체, 무통장입금(=가상계좌) 방법으로 결제가 가능합니다.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ㄴ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 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가상계좌)은 상품 구매 대금을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또는 가까운 은행에서 입금하시면 됩니다.
ㄴ무통장 입금(=가상계좌)는 입금과 동시에 자동으로 확인됩니다. 따로 입금확인을 안 하셔도 됩니다.
ㄴ대금은 7일 이내로 입금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는 주문은 자동취소됩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 이내.
- 공급 받으신 상품이 표시된 내용과 다른 경우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 이내, 또는 그 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 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의 경과로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 기타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또는 1:1 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